•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기획 기획
추운 날씨에 허리 통증이 더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겨울철 추위 척추 질환을 더욱 악화시켜 주의 필요
비수술적 치료 받으려면, 초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병원을 찾아야해

죽전예스병원 전재균원장 

많은 사람들이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 접어들면 허리통증을 호소한다. 하지만, 통증이 생겼다고 모두가 병원을 찾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이 들어 생겨나는 자연스러운 증상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겨울로 접어들면서 추위와 함께 더욱 심해지는 통증에 뒤늦게 병원을 찾고는 척추관협착증이라는 병명을 듣고, 당황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에 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로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내부 신경을 압박하여 나타나는 질환이다.

겨울철 낮은 기온이 허리 주변의 인대나 근육을 경직시키고, 혈액순환도 방해하기 때문에 통증이 더욱 심해지며, 신경 압박이 지속되면 하체에까지 영향을 주어 다리가 저리다는 특징을 나타낸다.

주로 척추관이 노화되면서 주변의 인대나 관절이 두꺼워지는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나타난다. 특히, 여성에게 더 잘나타나는데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의 변화와 연골과 뼈가 약해지는 것이 원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치료 시기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초기에 내원하여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진료만 받는다면, 물리치료나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방법만으로도 충분히 호전 가능하다.

반면, 장시간 방치로 인해 보존적 치료가 불가능할 때에는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PSLD)과 같은 방법으로 치료를 시행한다. 초소형 내시경을 통해 병변을 직접 보며, 좁아진 척추관 및 신경공을 넓히는 시술로 협착증의 근본적인 치료를 한다.

이처럼, 시기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는 척추관협착증을 초기에 치료 받기 위해서는 질환만의 명확한 특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협착증은 길을 걷다가 중간에 쉬어야 할 정도로 다리가 저리고, 쪼그려 앉거나 허리를 구부렸을 때 편안함을 느끼는 것이 특징으로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났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더불어 척추 건강을 위해서는 통증이 노화에 의해 자연스럽게 생긴다는 고정관념을 없애고, 평소와 다른 증상이 몸에 나타난다면 주저없이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료를 받을 것은 권한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