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6 수 18:16
HOME 정치 지난 선거
표창원 후보, 슬로건 포함된 투표 독려 문자메시지 대량 살포 논란이상일 후보, "신속한 법적 대응을 통해 엄중하게 책임 물을 것"
   

용인정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후보가 선거일인 13일 선거운동 과정에서 자신이 사용해 온 슬로건 내용이 포함된 투표 독려 문자메시지를 대량 살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이상일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문자메시지 대량 살포는 표 후보를 찍으라는 메시지를 유권자들에게 보낸 것은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표 후보는 문자 메시지에 “투표를 통해 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표 후보는 '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내세웠으며, 선거일인 13일 현재까지도 용인정 선거구 곳곳에 이 내용이 적힌 표 후보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상일 후보 측은 “모든 선거운동이 금지되는 선거일엔 단순히 투표를 독려하는 행위만 허용된다”며 “후보가 선거운동과정에서 사용하는 슬로건이 포함된 투표 독려 문자를 보내는 것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로, 공직선거법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신의 한 표가 세상을 바꾸는 마중물이 될 수 있다’는 표 후보의 문자 메시지 내용도 더불어민주당을 찍으라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역시 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일 후보 측은 또한 “용인정 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한 결과 표 후보는 문자 메시지를 살포하기 전에 그 내용이 선거법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선관위에 문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후보들이 선거일에 투표 독려 메시지를 보내기에 앞서 통상 그 내용이 선거법상 문제가 없는지 선관위의 유권해석을 받는 것이 관례이나 표 후보는 그런 절차도 생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의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 뒤 야권 우세지역의 투표율은 급증했다. 선관위는 이 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표 후보가 문자 메시지로 선거법을 위반한 행위에 대해 신속한 법적 대응을 통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