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19 목 18:56
HOME 기획 오피니언
제20대 총선 대진표 확정, 후보자와 유권자의 몫여야 공천 마무리 이후 본선 시작 즈음에 시민 생각해야 할 일

제20대 총선의 용인시 본선 대진표가 확정돼 각 지역구마다 후보들의 대격돌이 시작된다. 그야말로 본격 선거전에 돌입한 형국이다. 이에 따라 떠오르는 생각이 많다. 후보자는 물론 유권자들 역시 이 땅에 선거라는 제도가 유입된 이래 진정 공명 정대 투명한 선거가 이뤄졌는가에 대한 살핌이 있어야 한다.

그동안 우리의 선거문화가 건전하고 건강하게 유지돼 왔는가에 대한 성찰도 필요하다.

이번 선거에서 용인시 각 지역구는 당초 예상 못한 구도로 가고 있다. 이는 근본적으로 3석에서 4석으로 늘어난 선거구의 변화에서 기인한다.

그리하여 문제는 과연 어떤 선거를 치를 것인가이다. 부정 비리가 난무하는 선거라면 피해 입는 쪽은 지역 주민이요 용인시민이다. 따라서 특히 이 시간 이후 예비후보자들은 선거문화에 깊은 살핌이 있어야 한다.

공천 과정에서 정책이나 이슈가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에도 유념해야 한다. 권력 쟁취를 바랄 따름이지 정당이 그에 합당한 책무를 느끼고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가 아닌가. 짧은 선거 운동 기간 동안 정치인으로서의 의무감을 제대로 드러낼지, 그리고 동시에 유권자들이 의식을 선명하게 하는지도 물어보게 된다.

결국 이즈음 예비후보자와 유권자들이 4·13 총선 대비 과연 어떤 관점이나 생각을 갖느냐가 중요하다. 그야말로 전과 다른 시각, 곧 의석이 늘어난 용인시의 정치적 위상 재정립을 위해 후보자와 유권자가 많은 생각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 탈법 부정 비리 등의 네거티브 선거나 당선되고 보자는 낡은 방식으로는 이뤄질 것이 없다. 지연 학연 혈연을 앞세우는 유권자로서는 바람직한 인물 선택도 건강한 선거문화도 정착시킬 수 없다.

마무리가 필요하지만 정당마다 거의 공천을 마쳐 대진표가 확정된 이즈음 이런 것들을 생각해 봐야 한다. 이번 총선에서 후보자와 유권자의 몫이 과연 무엇인지 깊이 사유할 때다.

또 이른바 공천 개혁을 한다며 종래 인물에 대한 분석 평가를 새로이 함으로써 공천 탈락 현상과 그 후폭풍이 적지 않다는 사실에서 비롯된다. 그리하여 4개 선거구에서 흥미로운 현상이 벌어지는 형국이다.

특히 용인시민들은 현명한 판단으로 투표에 임해야 한다. 공약이나 인물을 보지 않고 방송에 얼굴이 많이 비치고 순간적인 인기몰이를 하는 후보를 찍어준다면 용인시민의 주권을 포기하는 처사다. 어떤 후보는 손만 흔들어도 찍어 준다는 자만에 빠져 있기도 하다. 후보를 가려서 투표하는 의식 있는 용인시민이 돼야 할 것이다.

용인뉴스  so60su@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