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6 수 18:16
HOME 정치 지난 선거
용인갑 이상철 ‘새누리당 탈당’…친박계 맹비난“정치이념·가치관 맞는 후보 당·지역구 상관없이 도울 것”

 

   

새누리당 용인갑 선거구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이상철 예비후보가 ‘경선을 빙자한 친박공천’을 주장하며 공천결과에 불복하는 등 새누리당 탈당의사를 밝혔다.

이 후보는 23일 오후 2시 용인시청사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과정에서 약속했던 정의와 당심은 휴지조각처럼 버려졌고 기준점은 오로지 ‘친박이냐 아니냐’였다”며 새누리당을 맹비난했다.

이어 “친박세력은 당원의 마음과 용인시민의 마음을 아랑곳하지 않았고 유권자의 마음도 짓밟았다”며 “정해진 명단에 짜맞추기 위해 지역에서 당을 위해 헌신하던 후보에게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지역에서 해야 할 일과 국회의원으로서 해야 할 일을 외면한 채 대통령만 팔고 다니던 사람들이 용인지역 4곳 선거구 모두에서 공천을 받았다”며 “인구 100만명의 용인시가 그들의 농단에 놀아나서는 안된다”며 “다시는 장난정치를 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계파이익을 위해 당을 버리고 당원들을 버린 이들을 가만둘 수 없기에 잠시 당을 떠나고자 한다”면서 “25일 탈당 후 자유로운 신분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유권자를 농락한 친박계 후보들이 뜻을 이루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용인시 각 선거구에 드리워진 ‘친박벨트’를 허물기 위해 이들과 맞서는 후보 중 가장 깨끗하고 맑은 정치로 시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해 조건 없이 도와서 당선 시키겠다”면서 친박계 후보 낙선운동을 펴겠다는 의사도 내비췄다.

한편 이날 이 후보를 격려하러 용인을 선거구에 출마한 김근기 예비후보가 자리를 함께 했다. 이 후보는 기자회견 후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기자회견에서 얘기 한대로 여당, 야당을 떠나 포괄적으로 깨끗하고 맑은 정치로 시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후보를 도울 것”이라고 밝혀 더민주 백군기 의원 지지 가능성도 열어 두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