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기획 오피니언
용인시장후보 막판 폭로 거짓 폭로

6·4지방선거가 마침내 막을 내렸다.

6·4 지방선거는 우리 정치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노출시켰다. 막판 거짓말·네거티브 공방 등으로 혼탁양상을 보여줬으며 이가운데 투표로 옥석을 가려야 하는 유권자들의 책임이 더욱 강조되어진 선거였다.

비방·흑색선전 등에 현혹돼 잘못된 선택을 할 경우 4년간 지역발전 후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에 유권자들의 현명한 투표가 중요한 싯점이었다.

유권자들이 여야간 공방에 현혹되지 말고 후보자들의 면면과 공약·정책 등이 담겨 있는 공보물 등을 꼼꼼히 살펴 참일꾼을 선택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른 것이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제대로 된 선거운동도 이뤄지지 못한 상태에서 서로를 비방하는 네거티브 전략은 후보에 대한 정보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유권자들에게 혼란만 줄 것이며 이럴 때일수록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공약과 정책을 면밀히 검토해 지역발전에 부합하는 지역일꾼을 뽑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네거티브와 거짓말, 폭로가 넘실거렸다. 막판 폭로의 대부분이 거짓말 또는 과대 포장이다. 속칭 ‘대박’ 이슈 였다면 막판까지 끌고 올 이유가 없었다. 선거 전반을 좌우할 기세는 초반에 결정되어졌을 것이다.

자신에 유리한 이슈가 있었다면 당연히 초반에 공개했을 것인데 그러지 않았다는 건 그 내용이 부실함을 설명해주는 반증이었다.

한결같이 뒤처지고 있는 후보들의 공세라는 점도 눈에 띈다. 패색이 짙어 보이는 후보 측이 주로 막판 폭로전에 나서고 있다.

또한 선거꾼들의 기획도 한몫하고 있다. 직업적 선거꾼들이 노리는 대목이 선거 막판이다. 후보자들이 이성을 잃고 표에 매달리는 이 즈음이 그들에겐 한 몫 챙길 타이밍이다.

막판 폭로전은 득표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것이 뒤처지고 있는 후보들의 선거전의 특징이다. 현명한 용인시민들은 감성보다 이성으로 선거를 치뤘다.

이런 현상은 구 시대 선거를 구분 못 하고 벌이는 패착이다. 이런 적폐와 민폐, 패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후보에게는 폭로가 역풍이 되어 되돌아가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결국, 막판 폭로전의 배경에는 실체적 진실과 다른 거짓 혹은 판세에 대한 조급함 직업적 선거꾼들의 금품 개입 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상훈 본부장  so60su@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