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기획 오피니언
사전투표제 주권행사 꼭 실천하자

제6회 지방자치선거 투표일이 사흘로 늘어났다. 30~31일 이틀 동안 사전투표를 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유권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6월 4일 전국동시선거일이 아니더라도 신분만 확인되면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 설치된 투표소 어디서 던지 한표의 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제도가 바뀐 것이다.

예전에는 부재자 신고를 해야 하는 등 번거롭고 절차가 까다롭고 해서 사전투표가 저조 하였으나 이번엔 이런 순서가 없어진 것은 물론이다.

그동안 우리나라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여 왔다. 1994년 제1회 선거 때 68.4%에 달하던 투표율이 지난 5회 때는 54.5%로 떨어졌다. 그 결과 유권자들의 정치적 무관심이 가중되는 악순환을 빚어 왔다. 정책 대결보다는 조직을 이용한 동원 선거가 판을 치기도 했다. 그러나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선거판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선거무용론'까지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지방자치선거는 4년간 내 고장 용인 살림을 책임질 지역 일꾼을 뽑는 큰 행사다. 누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지역 발전의 방향이 크게 달라지기도 한다. 지역 주민들의 삶의 터전에서 이뤄지는 선거인 만큼 주민 한분한분 개개인의 이해가 엇갈릴 수도 있다.

그러나 이처럼 중대한 지방자치 선거가 우리의 유권자들의 참여가 저조한 제도 자체에이르기까지 회의를 불러오고 투표율에 따라 당락이 엇갈리는 부작용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 사전투표제도다. 출장이나 여행 등 불가피한 개인 사정으로 소중한 주권을 행사치 못하는 유권자들이 없도록 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적 장치이다.

하지만 제도가 아무리 바뀌었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유권자들의 자발적인 참여 의지다. 그런 만큼 선거 당국은 유권자들이 사전투표제도를 적극 활용 할수있토록 각종 홍보작업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그 결과 투표율이 높아진다면 그만큼 우리나라 민주주의도 성숙해 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그 과정이 바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다져 가는 길이라는 사실을 우리 유권자들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

신상훈 기자  so60su@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