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3 화 10:55
HOME 사회
용인교육지원청, 전문연구진과 공유학교 특화모델 연구·개발 본격 추진 공유학교 특화 모델 연구·개발 중간 보고회 개최

용인교육지원청(교육장 김희정)은 9일 용인의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교육 실현을 위한 반도체・IT, 소규모학교 거점 특화모델 연구·개발(R&D) 중간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용인교육지원청은 ▲반도체·IT ▲ 소규모학교 거점 공유학교 특화모델 R&D를 각 분야의 전문적인 역량을 갖춘 연구진과 함께 진행하고 하고 있다. 

반도체 공유학교 특화모델은 용인시의 플랫폼시티-삼성전자-용인테크노밸리-용인반도체 클러스터로 이어지는 L자형 반도체밸트 조성으로 반도체에 대해 한층 높아진 관심과 교육 요구를 기반으로 한다. 

또한 지자체와 반도체·IT분야의 우수한 전문인력(대학, 산업체 등)이 추진협의체가 되어 지역의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컨텐츠 및 교육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소규모학교 거점 특화모델은 용인의 넓은 면적의 적은 학령인구 지역에서 소규모학교가 증가하며 제한된 방과후 프로그램 운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델이다. 

학교별로 소수인원으로 하지 못했던 축구, 오케스트라 등의 학생맞춤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거점교로 함께 모일 수 있는 이동시스템인 공유택시 등 지속가능한 소규모거점 공유학교의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용인교육지원청 김희정 교육장은 “용인의 현안을 전문연구진과 함께분석하고, 용인 교육공동체의 요구를 반영한 우리 지역 맞춤의 공유학교 특화모델을 연구·개발하고 일반화하고자 한다. 

선제적으로 공유학교 특화모델을 개발해 용인 학생들이 원하는 배움을 실현하고 미래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