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3 화 10:55
HOME 사회 사회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이음 센터가 원삼면 주민 배려·화합 공간으로 많은 사랑 받도록 시가 적극 지원할 것”연면적 476㎡ 지상 2층 규모‘원삼면 이음 센터’ 개관…취미 교실·다목적실·문화광장 갖춰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이음 센터가 원삼면 주민 배려·화합 공간으로 많은 사랑 받도록 시가 적극 지원할 것”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지난 4일 처인구 원삼면 주민의 문화·교육 거점 시설이자 소통 공간으로 활용될 ‘원삼면 이음 센터’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개관식에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김영식 용인특례시의회 의원, 김영민 경기도의회 의원, 한상의 기초생활거점사업 추진위원장, 원정재 주민자치위원장,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원삼면 이음 센터는 연면적 476㎡ 지상 2층 규모로 1층에 취미 교실, 휴게실, 2층 다목적실을 갖추고 문화광장 등이 함께 조성됐다.

시는 지난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 기초생활거점 육성 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44억원을 확보했다.

기초생활거점 조성 사업은 면 소재지를 중심으로 교육, 문화, 복지시설 등 생활 SOC를 확충해 공공거점기능을 보완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원삼시립어린이집을 리모델링 해 이음 센터로 만들어 원삼어린이집과 문화광장 등을 새로 조성하고 주민 주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역량 강화 교육 등을 해왔다.

이와 함께 원삼 거점 거리 정비, 고당천 도랑 살리기 정비 등도 추진했다.

이날 이상일 시장은 축사를 통해 “오랜 기간 난제를 지혜롭게 잘 풀어가며 이음 센터 개관을 위해 애써 주신 원삼면 주민과 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이음 센터 개관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 공간이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관계를 이어가는 공간이 되길 바라며 다른 고장에서 부러움을 느낄 정도의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시도 그런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원삼면 주민이 지혜를 모아 국가 공모사업을 따 오신 것도 대단한 저력을 보여주신 것인데, 사업 진행 과정에서 발생한 어려운 문제를 서로 배려하고 단합하며 잘 잘 풀어주신 것도 앞으로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인 것 같다”며 “앞으로 원삼면의 인구는 점점 늘어 날텐데 이 공간이 새로 원삼면에 거주하는 시민들에게도 낯설지 않고 따뜻한 공간이 되길 바라고 올해 시의 예산이 빠듯하지만 이음 센터의 부족한 운영비는 2차 추경 때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개관식이 끝난 뒤 관계자들과 함께 시설을 둘러보고 기초생활거점 조성 사업 추진위원회, 주민자치위원회, 이장협의회 등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이음 센터를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원삼면 일대에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는 SK하이닉스 관계자에게 이음 센터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