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3 화 10:55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60개소 특별점검오는 8월까지 개인하수처리시설 정상 가동과 수질기준 등 확인
   
▲ 용인특례시,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60개소 특별점검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오는 8월까지 특별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오수처리실태 특별점검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여름철 녹조 발생 및 수질오염 사고를 선제 대응하기 위해 대상 시설을 점검한다.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은 하수처리구역 외 지역 개별 건물·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오수를 침전·분해 등의 방법으로 하루 50톤 미만을 처리하는 시설이다.

점검 대상은 특별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60개소다.

주요 점검 사항은 △개인하수처리시설 정상 가동 및 관리 기준 준수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 △하수처리구역 내 관로연결 완료 시설 폐쇄 신고 △오수 무단배출 등 환경 관련 법규 준수 여부다.

점검 결과 위반 사항이 적발된 개인하수처리시설에는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개선명령 등 행정 처분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개인하수처리시설 적정 처리 여부 확인을 통해 지역 내 수질환경 개선과 공중위생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